잊지 않겠습니다.

무릎 위에 올라온 3D, 엑스노트 R590


최근 다나와와 LG전자가 함께 진행한 3D 노트북 체험단 행사가 마무리되었다.
ID windseye와 bluefate80 두 명의 체험단 선정자들은 1달 동안 R590과 동거하며 느낀 장단점을 각각의 사용기로 풀어냈다.

 

XNOTE R590-DR3DK 체험기 목록

LG 3D 노트북 R590-DR3DK 삶의 체험기

[LG XNOTE R590-DR3DK] 아바타의 감동! 이제 3D노트북에서 즐긴다! :: 디자인편

[LG XNOTE R590-DR3DK] 아바타의 감동! 이제 3D노트북에서 즐긴다! :: 성능과 3D편

 

3D에 빠진 동기는 아바타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화면에서 튀어나올 것 같은 느낌을 받은 것은 영화 아바타일 것이다.
영화 자체도 재미있지만 이전까지 보던 영화와는 다른 경험을 만들어주었다는 것이 아바타의 큰 의미다.
체험단에 지원한 이들도 이것을 계기로 3D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콘텐츠다. 영화는 이제야 막 3D가 나오고 있는 상황인 만큼 3D를 즐길 수 있는 분야에 제약이 심하다.
하지만 이미 PC에서는 오래 전부터 3D 효과가 쓰이고 있었다.

바로 게임이다.

XNOTE R590이 바로 이 게임을 입체 화면으로 만들어주는 노트북이다.

 

3D 돌리기 좋은 탄탄한 성능

 

두 테스터들은 먼저 R590의 탄탄한 성능을 칭찬했다. 코어 i5 520 프로세서는 2.4GHz로 작동하는데 게이밍 노트북에 걸맞게 좋은 성능을 낸다.
bluefate80은 씨네벤치 11.5와 크리스탈마크를 돌려 시스템 성능을 테스트했다.
그 결과 크리스탈마크 점수는 129,909점을 기록해 웬만한 데스크톱 PC 수준의 성능을 확인했다.
windseye가 테스트한 윈도우 7의 프로세서 체험 지수는 6.5점으로 게임을 즐기기에는 부족함이 없는 성능을 보였다.

게임에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그래픽카드인데 R590-DR3DK에 들어간 그래픽프로세서는 엔비디아 지포스 GT 335M이다. 450MHz로 작동하고 1GB의 별도 그래픽메모리를 쓴 제품이다. bluefate80은 “스타크래프트2나 아이온과 같은 게임을 즐기는 데도 부담이 없는 편”이라고 소개했다. 7615점의 3D마크 밴티지 점수로 대강의 성능을 파악할 수 있다.

하지만 bluefate80은 LCD의 해상도를 아쉬운 부분으로 꼽았다. “1366x768 해상도를 가지는 LCD가 탑재되어 있는데 아무래도 3D 부분 때문에 낮은 해상도의 제품이 탑재가 된 것 같습니다”라고 아쉬운 점을 꼽았다.  게임과 화면을 모두 3D로 처리하기 위해서는 이 정도 해상도를 기준으로 하는 것이 좋겠다는 평가다.

 

편광 방식으로 입체 화면 만들어

현재 3D는 크게 두 가지 방식으로 만들어낸다. 두 테스터 모두 각각의 특성과 장단점을 잘 설명했다. XNOTE R590-DR3DK는 3D 처리 방식 중 편광 필터 방식과 TriDef 3D 소프트웨어를 통해 게임, 동영상, 사진 등을 3D로 볼 수 있다. 두 개의 상을 한 화면에 함께 띄운 뒤 편광 안경을 통해 왼쪽과 오른쪽 눈에 보일 영상을 갈라주는 방식이다.

두 테스터 모두 3D 노트북의 성능과 효용성에 대해서는 상당히 만족하는 모습이다. 특히 3D 게임은 대부분 입체 효과를 낼 수 있게 되어 있어 게임의 재미를 준다는 의견이다. 아이온을 주 대상으로 삼았는데 이 제품은 엔씨소프트와 제휴를 맺어 아이온을 잘 즐길 수 있는 PC로 인증을 받기도 했다.  “아이온은 3D 효과를 염두에 두고 개발해 3D 효과가 굉장히 리얼한 편이고 속도 또한 충분히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수준”이라고 했다.

img11.jpg

bluefate80도 아이온을 테스트했는데 “배경과 앞에 있는 사물들의 입체감에 게임을 하는 도중에 감탄이 나왔고 플레이 속도도 만족스러울 만한 수준”이라고 소개했다. 아이온 자체가 노트북으로서는 꽤 높은 성능을 요구하는 게임인 만큼 3D 효과를 내면서도 일정 수준 이상의 프레임을 보여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3D로 게임을 할 때도 TriDef 3D를 이용하는데 런처 프로그램을 띄운 뒤 ‘스캔’을 누르면 입체 영상으로 볼 수 있는 게임을 스스로 검색해 목록으로 보여준다. windseye는 “놀랍게도 AION이나 WOW같은 Direct X9를 지원하는 온라인 게임들도 가능”하다며 많은 게임들을 3D로 즐길 수 있다고 전했다.

img12.jpg

img13.jpg

 

3D 콘텐츠의 가능성 열어

사실 3D는 PC보다 TV에 먼저 들어갔는데 큰 화면에서 실감나는 3D화면을 보는 재미는 쏠쏠하지만 콘텐츠가 일부 영화와 얼마 전 막을 내린 월드컵 축구 등 제한적인 것이 가장 큰 아쉬움으로 꼽힌다. 하지만 PC는 게임 외에도 다양한 활용도를 자랑한다. windseye는 유튜브가 제공하는 3D 비디오를 재생하는 데 R590-DR3DK를 썼다. 유튜브 내에는 3D로 검색하는 것만으로 상당히 많은 입체 영상 콘텐츠를 구할 수 있다.

bluefate80은 후지필름의 Real 3D W1 카메라를 활용해 3D 콘텐츠를 직접 만들고 활용했다. 이 카메라는 사람의 눈처럼 2개의 렌즈로 3D 화면을 촬영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해 3D 화면을 촬영해 TriDef 3D에서 재생하는 것을 소개했다.

LG전자도 단순히 제품만 만드는 것이 아니라 많은 유저들이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는 데 신경을 쓰고 있다. 얼마 전 코엑스에서 진행된 이스타즈에 부스를 마련하고 제품을 전시했다. 많은 이들이 호기심을 갖고 화면 앞을 떠나지 않는 모습이었다.

또한 2호선 열차 내에서 승객들이 3D 노트북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등 3D 시장의 가능성을 활짝 열어보이는 데에 R590-DR3DK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비싸지만 그만한 가치는 있다”

일반 노트북보다 약 20만원 정도 비싸지만 그만큼의 가치를 충분히 한다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 특히 화끈한 액션 게임이나 레이싱 게임에서 그 위력을 실감할 수 있다.라는 것을 장점으로 꼽았다. 또한 꼭 3D가 아니어도 노트북 그 자체의 성능이 훌륭해 어지간한 데스크톱 PC가 아쉽지 않은 성능을 자랑한다는 점도 높이 샀다.


<windseye의 후기. 주변 친구들과 함께 해 재미있는 결론을 얻어냈다.>

아직은 게임과 같은 특정 콘텐츠에 한정되어 있는 경향이 있지만 온라인 쇼핑몰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쓸모를 만들어 갈 것에 대해 기대를 놓지 않았다. 무엇보다 우리나라 기업인 LG전자가 데스크톱과 노트북에 걸쳐 이런 시도를 하고 그 가능성을 열었다는 점은 큰 의미가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banner02_news.jpg

상품전문 뉴스 채널 <미디어잇(www.it.co.kr)>

이 제품 뜰까
 
  
관련상품
[LG전자] LG전자 XNOTE R590-DR3DK
인텔 / 코어i5 / i5-520M (2.4GHz) / LED 백라이트 / 3D 입체영상 / 15.6인치 / 1366x768 / 500GB / 4GB DDR3 / DVD레코더 / 7 홈프리미엄 / 엔비디아 / 지포스 GT 335M / 1GB / 2.52Kg / 6cell / 1Gbps 유선랜 / 802.11n 무선랜 / HDMI / D-SUB / 웹캠 / 블루투스 / / e-SATA / 멀티 리더기 / 숫자 키패드/ 3D 안경, TriDef 3D 소프트웨어 / 색상: 화이트
최저가 : 1,493,000
업체수 : 84




Posted by Lode R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