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겠습니다.






 

 

새벽부터 울던 매미

시끄럽다고 생각했던 때도 있었지만 땅속에서 지내다가
여름 한철 자손을 남기기 위해서 치열하게 우는 모습이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과 다르지 않구나

밟혀진 너의 주검을 보니 처량하고 허망하기 그지 없다.



 

 

Posted by Lode Run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